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정보마당

정보마당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 경북 다문화정책 1등 비결은…"이주여성 자립기반 마련"
작성자 경북센터 조회 38
등록일 2021-05-13 수정일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광역 자치단체 중 다문화 가정 비중이 특별히 높지 않은 경상북도가 정부의 다문화정책 평가에서 1등을 차지한 비결은 무엇일까.

이는 경북도가 2011년부터 전국 최초로 '다문화 가정 인권 지킴이' 사업을 추진해 다문화 가정의 가정 폭력이나 배우자의 사망 등 신속히 대처해야 할 사안을 돕는 '신속 대응팀'을 가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도내 모든 23개 시군이 다문화 이해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해 도민과 다문화 가정의 배우자·자녀·시부모 등을 대상으로 다문화 이해 교육을 하고 있는 점도 한 요인이다.

경북 영주시에서 아동을 대상으로 한 다문화 이해교육 장면.
경북 영주시에서 아동을 대상으로 한 다문화 이해교육 장면.

경북도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이런 사업은 다른 지자체들에도 영향을 줘 전북과 전남에서도 인권 지킴이 사업을 펴고 있다고 경북도는 소개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250명의 이주 여성의 모국어 구사 능력을 활용해 한국어 구사 정도에 따라 방과 후 교사로 일하게 하거나 주민센터나 어린이집에서 외국어 안내하는 일자리를 마련해줬다.

모국어를 활용해 베트남 출신의 한 이주 여성은 한국 상품을 모국에 판매하는 무역 알선업을 시작해 지난해 2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고 경북도 여성가족행복과 김건우 팀장이 전했다.

김 팀장은 "이주 여성이나 다문화 가정을 도와주는 시혜성 사업 위주에서 벗어나 이들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주거나 교육하는 사업에 치중할 것"이라며 "우리 도의 경우 다문화 가정의 출산율이 높은 점을 고려해 이들의 교육에 더 신경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tsyang@yna.co.kr